HTP6 개요 및 일정

성곽마을 동네블록 - 새로운 삶의 풍경을 짓다

성곽마을 동네블록 - 새로운 삶의 풍경을 짓다

2014년 베를린에서 열린 전시회 ‘Seoul: Towards a Meta-City’는 성장과 팽창에 몰두하는 Mega-city 서울이 아니라 재생과 변화, 연대와 공존을 모색하는 Meta-city 서울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는 전시였다. 이 전시를 총괄 기획하면서, Meta-city 서울의 면모를 드러낼 만한 프로젝트들을 선정해 소개했다. Meta-city 서울이 되기 위해서는 과거로부터 이어져 온 흔적들을 살리면서도 현재의 삶의 형식에 맞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서울시 또한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장치로서의 서울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는데, 서울 한양도성의 과학적 보존과 창의적 개입을 목표로 하는 ‘서울 한양도성 프로젝트’와 물리적 환경 재생뿐 아니라 사회적 관계의 재생에도 비중을 두고 있는 거주민들을 위한 주택 재개발 정책인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 등이 그것이다.

올해 헤리티지 투모로우 프로젝트 6의 주제인 ‘성곽마을 동네블록 – 새로운 삶의 풍경을 짓다’도 그러한 움직임의 연장선 위에 있다. 올해 공모전의 대상지인 행촌마을은 서울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를 지켜야 한다는 논리와 개발의 논리가 대립하고 있다. 최근 다른 성곽마을의 대규모 개발의 문제점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한양도성에 연접한 성곽마을 중 개발의 광풍으로부터 비껴가 옛 마을의 흔적이 남아 있는 행촌마을에 대한 대안은 무엇인가?

올해 공모전의 주제가 그 해답을 제시하고 있다: ‘성곽마을 동네블록 - 새로운 삶의 풍경을 짓다’. 먼저 서울 한양도성과 행촌마을의 역사적·문화적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해야 한다. 서울 한양도성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염두에 둔다면 유네스코의 정신에도 부합하는 새로운 시각이 필요하다. 또 행촌마을의 역사적 배경, 물리적 환경은 물론, 그곳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삶과 공동체에 집중하여 보다 입체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현재 행촌마을에는 대부분 1980년대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지어진 다세대 및 다가구주택들이 들어서있어 조선시대에 형성되었던 원래의 주거와 마을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럼에도 기존 지형과 대지의 형상 및 도로가 그 당시의 흔적으로 남아 있어 우리에게 해법의 단서를 제공하고 있고 건물의 높이도 4층 이하라 골목길의 정취가 비교적 잘 남아 있다.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것이 바로 지형과 주민들의 삶이 녹아 있는 골목길의 풍경이다. 그러나 이러한 골목길의 풍경이 지속가능하려면 주민들의 삶의 질을 보장할 수 있는 기반시설이 갖추어져야 한다. 만약 우리가 기반시설 확보에만 집중한다면 기존의 난개발을 반복하게 될 것이고 골목길의 풍경에만 집중한다면 주민들의 삶을 담보로 하는 낭만주의에 머무를 위험성이 있다. 어떻게 하면 상충하는 이 두 가지 조건을 충족시켜 새로운 삶의 풍경을 만들 수 있을까?

헤리티지 투모로우 프로젝트 6에서 ‘동네블록’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통해서 그 해법을 제시해 보려고 한다. 서울 한양도성과 성곽마을의 역사적·문화적 가치와 풍경은 보존하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공동체 의식을 지켜나갈 수 있는 실천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다. 행촌동은 그 도시 구조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자동차 통행이 가능한 도로에 의해서 분리된 주거블록의 모임으로 이루어져 있다. 보통 하나의 주거블록은 15개에서 20개의 대지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다. 행촌마을의 성공적인 재생은 기존의 지형과 도시 조직을 유지하면서 주거블록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삶의 질을 보장할 수 있는 주차장, 상하수도, 쓰레기 분리수거장 등의 기반시설과 커뮤니티 시설이 갖추어 질 때 비로소 가능하다고 본다. 이러한 물리적 환경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삶과 공동체를 구성하는 방식이다. 참가자들은 현재 주민들의 삶의 방식과 공동체를 세밀히 관찰하고 재조명하여 새로운 삶의 풍경을 제시해야 한다. 이렇게 도시 재생의 기본 단위가 되는 주거블록을 이번 공모전에서는 ‘동네블록’이라고 부르기로 한다. 이러한 ‘동네블록’이 지형과 주변 환경에 맞게 자연스럽게 변화되고 확산되어 나갈 때 행촌마을은 역사와 문화와 사람이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새로운 삶의 풍경을 지닌 지속가능한 도시가 될 것이다. (글: 임재용)

운영위원장: 김봉렬 (한국예술종합학교 건축과 교수/총장)

올해의 심사위원장: 임재용((주)건축사사무소 OCA 대표)

초청 크리틱: 김성홍(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코디네이터: 신지혜, 이은정, 이은솔(재단법인 아름지기)

Heritage Tomorrow Project 6 공모전 일정

참가 신청

3월 28일(월) ~ 5월 2일(월)

좌담회

3월 25일(금) 오후 4시

작품 접수

6월 13일(월) 자정까지

심사

6월 16일(목) ~ 6월 18일(토)

수상작 발표

6월 20일(월)

시상 및 전시

7월 16일(토) ~ 8월 6일(토)